트와이스 Dance The Night Away 리뷰 (Feat.납량특집)

이번 TWICE의 신곡은 거의 미국에서 만든 하니까 대단한 기다려진다! 뭔가 대단한 여름 분위기에 트렌디 한 어쨌든 굉장히 재미! 오 굉장히 좋은 느낌 멜로디도 완벽! 뭐 ,, 기다리고 다시 한번 물어 볼까 여러분 안녕하세요 -! 오늘은 한국 전통 음악의 재미 쟈진모리 박자 (한국의 전통 리듬)에 대해 배우고 싶습니다 (두드리는 방법에 대한 설명입니다) 함께 해 봅시다! 원 도구 ,, 아니 아니 ,, 이치 로 씨 치아 욧샤! 아니 잠깐, 내가 지금 뭐하는거야? 데일리 음악 분담 양 시작됩니다! TWICE의 Dance the night away는 쟈진모리 ,, 아니 아니 업 템포 팝의 일종으로, (UpTempo 일반적으로 120BPM 이상의 댄스 곡을 말한다) 생각 느낌의 뿌랏구신세 함께 사비의 808 기반이 큰 포인트가되고 있습니다 (808 기준) 이런 소리 있는게 아닌가요 자 이런 소리! 무민 : 잠깐! 무민이 808 기반은 최근의 곡에 굉장히 사용되고 있지만 이것이 포인트라고 말할 수있는? 후훗 (?) 그렇게 생각 될지도 않지만 다른 곡 808 기반 박자를 많이 나누어 않지만, (아이콘) 음절에 1 개 또는 2 개 (BTS) 음절 하나 였지만 Fill-in되어 좀 더 세분화된다 Dance the night away의 사비는 1 박자에 하나씩 808 기반을 넣어 듣고있는 측면에서하면 리듬이 딱딱 느낄 수 있도록하고있는거야! 무민 : 봐요! 808베이스를위한 곡! 따라서 곡 사태가 흔들리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어쩐지, 여름 분위기가 확대되어 가고 왠지 사랑스럽고 않습니까! 야, 변태! 다릅니다

일단 808베이스를 1 박자에 하나씩 넣는 대신, 2,4 (박자)는 옥타브 밴딩을 넣어 낮고 무거운 일렉트로 니 컬 한 뿌랏구신세과 간단한 댄스 킥 리듬에 리듬을 더욱 화려하게 해주는 하이헷도을 넣고 거기에 리얼 브라스 6 신스부라스 4의 비율로 만든 황동을 넣으면! 녹 COPY 좋다 – 좋다 – 완성 된 파일 사용 장난도 해보고 있네요 일까! 조치 데일리 씨는 변태입니까? 조치 그렇습니다 해요 – 내가 다 봤다 더라고요 확실히 변태입니다 그래서 다릅니다 808 기반 쉴 새없는 팟 개 프로그램 리듬 그리고 실로폰 멜로디를 추가하면? SM ver Redvelvet- 삐카부 ver 이번에는 돌아 다니는 같은베이스 신스에 강력한 신스팟도을 넣어 보컬 찹과 벨에서 멜로디를 연주 해 보니 YG ver Black pink- 마지막처럼 니 ver 신스팟도 컷오프 값을 위로 올리면 이런 식으로 소리가 업되고 강해지지만, 이것을 천천히 들어 올립니다 아 좀 성급한 아 이번에는 천천히 불과 했어요 안돼 조치 타이밍 놓친 버렸다 아야 어? 왜 움직이는거야? 뭐? 유령 だぁぁ 아니라 이를 자동화 거라

트랙의 볼륨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의 설정 값을 미리 설정 할 수 있습니다 무민 : 뭐라고? 무민 : 과장이야! ! Dance the night away 곡조에서 따뜻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멜로디가 감성적이기 때문입니다 속도를 느리게하면서 발라드의 코드 진행을 넣으면 발라드 ver Twinkle Twinkle Little Star ver 음악 용어 너무 고생했습니다 모든 단어의 철자 많을지도 모릅니다 죄송 웃음

[CNCTV] ‘더마스터’ 이승환 “들국화 라이브 보고 가수 되기로 결심”

'더마스터' 이승환 "들국화 라이브 보고 가수 되기로 결심"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더마스터 이승환이 가수가 된 계기로 밴드 들국화(전인권 최성원)을 꼽았다 10일 tvN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는 클래식, 국악, 대중가요, 뮤지컬, 재즈, 밴드 공연 등 6가지 분야를 대표해 임선혜와 장문희, 최정원, 최백호, 윤희정, 이승환이 마스터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환은 공연 밴드 분야의 마스터로 출연, 들국화의 사랑일 뿐이야를 열창했다 이승환은 가수는 지상 최고의 직업이다 너무 행복한 일이라며 원래 아마추어로 활동하다가 1985년 들국화의 라이브를 보고 가수가 되기로 했다 사랑일 뿐이야는 전인권-최성원 두 선배님께 모두 존경을 표하는 의미다 두 분의 목소리를 제가 담아내고 싶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승환은 특유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과시하며 청중들을 감동시켰다

‘더 마스터’ 뮤지컬배우 최정원 “부상으로 휴식, 암흑과 같은 시간” 눈물

'더 마스터' 뮤지컬배우 최정원 "부상으로 휴식, 암흑과 같은 시간" 눈물 [뉴스엔 김예은 기자] 최정원은 왜 눈물을 보였을까 11월 10일 첫 방송된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는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 국악 마스터 장문희, 대중가요 마스터 최백호, 재즈 마스터 윤희정, 뮤지컬 마스터 최정원이 첫 등장했다

이날 29년 차 뮤지컬 배우 최정원은 “다른 분야의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하나의 주제로 표현한다는 게 재밌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휴식기에 대해 얘기했다 최정원은 지난달 다리 부상으로 출연 중이던 작품에서 하차했다 그는 “저에게 암흑과 같은 시간이었는데 아파서 쉰 게 처음이라 너무 힘들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CNCTV] ‘더 마스터’ 첫 그랜드마스터는 클래식 임선혜, 감동의 연속(종합)

'더 마스터' 첫 그랜드마스터는 클래식 임선혜, 감동의 연속(종합) [뉴스엔 김예은 기자] ‘더 마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11월 10일 첫 방송된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는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 국악 마스터 장문희, 대중가요 마스터 최백호, 재즈 마스터 윤희정, 뮤지컬 마스터 최정원이 첫 대결을 펼쳤다

‘더 마스터’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 거장들, 즉 마스터들이 각 장르를 대표하는 무대를 선보이는 프로그램 매 회 주어진 주제를 자신만의 음악으로 재해석해 들려주며, 이를 통해 1위를 뽑는다 이날 지휘자 금난새가 등장해 첫 회의 주제가 ‘운명’임을 알렸다 첫 공연은 소프라노 임선혜가 맡았다 “저희는 관객을 맞는 입장이지, 갈 수 있는 길이 열려있지 않다

낯선 모험이다”며 출연 계기를 설명한 그는 마이크 사용이 익숙하지 않아 애를 먹었다 하지만 ‘울게 하소서’로 환상적인 목소리를 자랑했고,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작곡가 김형석이 편곡과 지휘를 맡아 힘을 보탰다 이어 최백호가 무대에 올랐다 ‘더 마스터’를 통해 처음으로 경연에 도전하는 그는 “노래 스타일이 경연할만한 스타일은 아니다”면서도 “예능적인 면보다는 음악적 가치를 존중해주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그의 선곡은 이미자의 ‘아씨’ 최백호는 연륜이 가득 담긴 공연으로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공연 후엔 “돈 주고도 못 사는 즐거움이었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최정원도 특별한 무대를 펼쳤다 최근 다리 부상으로 출연 중이던 뮤지컬에서 하차한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마스터’를 택했다

뮤지컬 ‘캣츠’의 넘버 ‘메모리’와 들국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함께 선보인 그는, 뮤지컬만의 에너지로 마스터 감상단을 사로잡았다 무대 후엔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네 번째 공연은 이승환의 것이었다 그는 1985년 들국화의 라이브를 듣고 프로 가수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이에 들국화 ‘사랑일 뿐이야’를 선곡했고, 공연 대가다운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후반부엔 416 합창단과 입을 맞춰 박수를 받았다 이승환은 공연 후 “어버이의 사랑, 그 느낌을 다시 한번 느낀 무대였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무대에 오르게 된 장문희는 공연 전부터 걱정을 표했다 대중의 눈높이를 맞추기 힘든 음악이라는 것이 이유 ‘천지삼겨’를 선택, 윤일상의 지원사격을 받은 그는 무대를 마친 후 끝내 눈물을 보였다

“되게 많이 힘들었다 이렇게 긴장을 많이 해본 무대도 별로 없었던 것 같다”며 소감도 전했다 마지막은 윤희정이 장식했다 그는 20대의 자신에게 터닝포인트를 준 곡 ‘세노야’를 택했다 45년간 음악을 해온 베테랑 윤희정은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그는 관객들의 반응에 함박미소를 보였고 “제 운명과도 같은 세노야를 부르게 돼 뿌듯했다”며 무대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300명의 마스터 감상단은 가장 인상깊었던 장르를 꼽았다 그렇게 선택된 이날의 그랜드마스터는 임선혜 그는 좋은 프로그램이다며 미소를 보였다

‘더 마스터’ 옥상달빛 “최백호와 한 무대, 내용도 안 묻고 OK”

'더 마스터' 옥상달빛 "최백호와 한 무대, 내용도 안 묻고 OK" [뉴스엔 김예은 기자] 옥상달빛과 최백호가 한 무대에 섰다 11월 24일 방송된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는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 국악 마스터 장문희, 대중가요 마스터 최백호, 재즈 마스터 윤희정, 뮤지컬 마스터 최정원이 제3장 ‘세대 공감’을 주제로 대결했다

이날 최백호는 옥상달빛과 함께 무대에 오르게 됐다 그는 “수고했어 오늘도라는 노래를 참 좋아한다 음악적인 가치를 좀 봐줬으면 한다”며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옥상달빛은 “같은 무대를 할 수 있다고 해서 내용도 안 묻고 오케이 한 거다”며 “30살 이상 차이가 나는 후배들인데도 진짜 편하게 대해주신다 이미 소문이 자자하시긴 했는데 더 자해주셔서 놀랐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최백호는 “옥상달빛을 돋보이게 해주고 저는 과객 빈대떡 신사다”며 후배를 돋보이게 만들겠다고 하기도 했다 이들은 ‘빈대떡 신사’로 감성적인 무대를 펼쳤다

‘더 마스터’ 이승환 그랜드마스터 등극, 최백호 최정원 윤희정 하차(종합)

'더 마스터' 이승환 그랜드마스터 등극, 최백호 최정원 윤희정 하차(종합) [뉴스엔 김예은 기자] 이승환이 Gee로 그랜드마스터에 등극했다 11월 24일 방송된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는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 국악 마스터 장문희, 대중가요 마스터 최백호, 재즈 마스터 윤희정, 뮤지컬 마스터 최정원이 제3장 ‘세대 공감’을 주제로 대결했다

이번 대결엔 마스터들에게 파트너들이 힘을 실줬다 이날 첫 무대는 최정원이 꾸몄다 그는 “저에게 세대 공감은 소통인 것 같다”며 뮤지컬 배우 지망생들을 자신의 파트너로 정했다 그리곤 자신이 음악의 영향을 받아 뮤지컬 배우가 된 것처럼 후배들에게도 영향을 주고 싶단 이유로 ABBA ‘Thank You For The Music’을 경연 곡으로 택했다 최정원은 후배들과 함께 자신이 전하고픈 메시지를 노래했다

장문희는 과감한 시도를 했다 국악과 랩을 함께 선보인 것 일편단심이 아닌 흔들리는 춘향이 얘기를 담은 ‘이몽룡아’에 래퍼 샵건이 함께했다 샵건은 자신이 직접 쓴 랩가사로 공연을 했다 그간 한을 보여주던 장문희는 이날 무거움을 덜어냈고, 샵건과 놀라운 컬래버레이션으로 이목을 끌었다

세 번째는 최백호였다 그는 한참 후배인 옥상달빛과 한 무대에 섰다 “음악적인 가치를 봐줬으면 한다”는 후배들을 위한 마음이었다 옥상달빛은 “오롯이 감성으로 보여드리는 무대가 되지 않을까”라고 예고한 뒤 최백호와 ‘빈대떡 신사’로 입을 맞췄다 선후배의 감성적인 무대가 미소를 안겼다

임선혜는 오랜 고민 끝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속 파파게노와 파파게나의 만남을 선보이기로 했다 그의 짝은 1년 전 함께 공연한 인연이 있는 바리톤 김종표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진 연기에 완벽한 호흡으로 모두를 미소 짓게 만들었다 재즈 대모 윤희정은 딸과 함께했다 그의 딸은 버블시스터즈 출신 김수연

김수연은 모친 못잖은 보컬 실력의 소유자였고, 두 사람은 ‘스페인’으로 함께했다 모녀의 실력은 모두가 입을 쩍 벌릴 정도 윤희정은 “딸하고 하니까 좋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이승환은 인디신의 가수들과 함께했다 그리곤 전 국민이 아는 곡 소녀시대의 ‘Gee’를 선곡, 1장과 2장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180도 다른 공연을 펼쳤다

이들의 흥겨운 무대에 관객들은 모두 하나가 됐다 이날의 그랜드마스터는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이었다 그는 더불어 사는 세상이다 역시라는 소감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윤희정, 최정원, 최백호는 3번의 공연을 끝으로 안녕을 고했다

이들의 빈자리는 다른 대가들이 채울 예정이다 대중가요마스터 박정현, 뮤지컬마스터 박은태, 재즈마스터 김광민이 합류한다

[CNCTV] ‘더마스터’ 국악-클래식 반전의 3관왕, 이게 바로 경연

'더마스터' 국악-클래식 반전의 3관왕, 이게 바로 경연 [뉴스엔 황수연 기자] 국악과 클래식의 반란이었다 국악마스터 장문희와 클래식마스터 임선혜가 5번의 대결 중 각각 2승과 1승을 가져가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2월 15일 방송된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는 제5장 시(詩)를 주제로 국악마스터 장문희, 대중가요마스터 박정현, 재즈마스터 김광민, 뮤지컬마스터 박은태, 클래식마스터 임선혜, 공연밴드마스터 크라잉넛이 대결했다 처음 더마스터가 장르 간의 대결을 펼친다고 했을 때, 당연히 관객들에게 익숙한 대중가요와 공연밴드, 혹은 뮤지컬이 유리할 거라고 봤다 하지만 다섯 번의 경연을 마친 지금 국악이 2승, 클래식이 1승을 가져가며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클래식마스터 임선혜는 1회 우승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익숙하지 않은 마이크 사용에 애를 먹었지만 울게하소서로 환상적인 목소리를 자랑하며 박수 세례를 받았다

매번 우아하면서 놀라운 무대를 선보였던 임선혜는 이날 마지막 무대에서 직접 남자 댄서와 왈츠를 추며 관객들의 마음을 홀렸다 아쉬움은 남지만 후회는 없다는 소감이 인상적이었다 국악마스터 장문희 역시 5번의 무대를 끝마치는 순간이 왔다 그동안 쌓인 피로에 컨디션 난조를 보였지만 눈물을 머금고 고군분투했다 특히 이번 무대는 장문희가 퓨전이 아닌, 자신이 가장 잘하는 판소리를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었다

심청가와 천상병 시인의 귀천이 북과 피아노로 연결되며 최고의 무대가 탄생했다 쟁쟁한 장르의 경쟁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장문희였다 2주 연속 우승, 그리고 마지막 무대에서 거둔 유종의 미가 장문희의 눈가를 촉촉하게 했다 장문희는 우리 국악에 대한 마음을 열어주지 않을까 했는데 반응이 오니까 놀랍다는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장르의 소외감, 임선혜와 장문희가 느낀 감정은 비슷했다

임선혜는 관객 분들이 클래식에 관심을 가져주실까 혹시 들러리는 되지 않을까 걱정했다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했고, 장문희는 국악은 좋아하는 사람만 찾는 음악인데 익숙하게 들려주고 싶어 노력했다 마음을 열고 받아들여주셔서 힘이 났다 더 좋은 무대와 소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해 큰 감동을 줬다

국악과 클래식이 해냈다 이들의 3연승은 더마스터가 가진 최고의 장점이자 다른 음악 경연 프로그램과 차별화되는 지점이 아닐까 싶다 임선혜와 장문희가 큰 감동을 남기고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