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 GIRIBOY(기리보이) _ acrnm (Prod. By GIRIBOY(기리보이)) (Feat. Goretexx)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정장 suit 일상부터 공식적인 자리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못 구하지 휴형아 휴식 못 하지 acro number(n)ine 어서 와요 my zip 두 배로 당겨 마이킹 쟤네 목걸이보다 icey 쟤네 목걸이 보다 hypebeast 바다건너 관세 buying 휴형은 나에겐 바이킹 휴형은 어쩌면 바이킹 똥물을 막아내 goretexx 방수의 갑옷으로 도배 그래 나는 바다의 보배 northbutsouth 불러 노래 나는 mc 송해 힙합은 국민의 노래 힙합은 패션의 노예 ACRONYM 148 내 몸에 주머니 너무 많아 짤짤이 현금이 마구 나와 어서 와 이런 거 처음이지 등산객 아저씨까지 너무 stylish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정장 suit 일상부터 공식적인 자리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못 구하지 휴 형아 휴식 못 하지 All Ac'ed up, 내 오른팔에 매그넘 블랙옵스처럼 옷을 입고 Aim up I want all the beef, 다 먹어 치워 백정 Came here to be the king, 될 생각 없어 백성 10 thousand 핀율 테이블 위에 던진 자켓, huh 오백짜리 임스 위에 놓인 매킨토시 쓰레기 같은 니 취향 필요하지 디톡스 니 여자는 Tag도 없네, 동대문의 님포 Our lifestyle so stealth, You don’t even know it Fuckboys 레이더망 그 가운데에 핀 꽃 Fuck school, I don’t wear no peacoat 아크로님 그 위에 입은 밍크코트 Now I’m look just like Diddy 거지피를 이어받은 자넨 내게 물어보네 Man how you did it? I just dont care whatever you be saying about us 계속 하는 거지 A to Z, And repeat it Some say Im a snake, Yeah 메탈 기어 솔리드 테크웨어, 같지도 않던 개씹소리 집어치우고 JM 너무 건재해, Sorry No more fucking Qs boy, We gon ignore it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정장 suit 일상부터 공식적인 자리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못 구하지 휴형아 휴식 못 하지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정장 suit 일상부터 공식적인 자리 acro bag all night acro bag 옷 바지 acro 못 구하지

[문화직업30] 국악인 편

문화 직업 30 판소리 예술가, 이윤아 / 대전 시립 연정 전통 음악 센터 Q 전통 음악가로서

전통 음악가가 발전하고 한국의 전통 음악을 전한다 나는 관객을 위해 공연하고, 가르치고 싶다 한국 음악, 새로운 음악 쓰기 나는 대전과 함께 판소리 예술가이다 시립 연정 한국 전통 음악 센터 나는 판소리 공연에 참여한다

다른 형태의 한국어를 수행 할 수도 있습니다 전통 음악 또는 한국 고전 오페라 내 직업은 사람들에게 아름다움과 한국 전통 음악의 중요성 잠재 고객을 볼 때 가장 많은 보상을받습니다 음악의 아름다움에 부응하기

내가 그것을 볼 때, 나는 더 많은 것을 희망한다 사람들은 한국 음악을 듣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청중들과 더 가까워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Q 전통 음악의 보급

처음에는 통합하는 것에 대해 걱정했습니다 우리의 레퍼토리에 K-pop 음악 [MNET의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볼 수 있습니다"3] 나는 사람들이 그것에 어떻게 반응 할지를 몰랐습니다 [M

NET의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볼 수 있습니다"]하지만 TV 쇼를 방영 한 후에 많은 사람들이 그들은 전통 음악을 다시 생각하게되었다고 말했다 그들이 그것을 정말로 고백하기 위해왔다 고맙습니다 더 열심히 일하게 영감을 받았습니다

Q 전통적인 음악가가되기 위해 필요한 것 전통 음악에는 많은 장르가 있습니다 악기, 다른 종류의 춤, 작곡, 또는 나와 같은 노래 부를 수 있습니다 나는 그 (것)들에게 가장 적합한 분야를 먼저 찾아야한다고 생각한다

그 다음으로 많은 공연을가집니다 이 장르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럼 당신은 더 나은 감각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당신이 배우고 싶어합니다 Q

향후 목표 내 꿈은 오래 지속되는 것입니다 경력, 오랫동안 수행합니다 나는 예술의 유지를 돕고 싶다 전통 음악과 이 장르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십시오

나는 계속해서 노력할 것입니다 내가 할 수있는 최고의 공연 Q이 경로를 추구하려는 사람들에게 나는 아직도 배울 것이 많고해야 할 일이 많이있다

전통적인 음악가가되고 싶다면, 당신은 보호에 자부심을 느껴야합니다 우리의 전통적인 예술 형식은 이미 당신이 확신합니다 너를 데려온 것을 기억해라 이 필드 나는 그렇게 할 것이다

더 나은 예술가가되기 위해 열심히 일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전통적인 음악가가되는 법에 대해서? 교육 / 자격 / 훈련 전통 가수는 가야금이나 해금과 같은 악기를 연주하거나 판소리 나 민요와 같은 한국의 전통 오페라 장르를 부르는 아티스트를 지칭한다 이 경력을 쌓기 위해서는 음악, 표현 기술 및 독창성에 대한 좋은 귀가 있어야합니다 인내와 결단력을 필요로하는 예술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수년 간의 연습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인 관습은 데뷔하기 전에 마스터 뮤지션으로부터 배우는 것입니다

고등학교 또는 전통 예술 전문 대학을 졸업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국립국악원 “통일시대 맞이 北 음악 연구사업 확대”

국립국악원 "통일시대 맞이 北 음악 연구사업 확대" 국립국악원이 올해 계획으로 북한 음악 연구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7일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진행된 임재원 제19대 국립국악원장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국립국악원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국립국악원 측은 "남북 화합의 통일 시대를 맞이해, 그동안 꾸준히 지속해온 북한 음악 연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국립국악원이 북한음악을 연구한 것은 1990년대부터였다 그러나 정치 또는 시대적인 이유로 적극적 혹은 소극적으로 진행돼 왔다 하지만 최근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이 이뤄지는 등 훈풍이 불어오며 다시 활기를 띄게 됐다 임 원장은 "현재 여러 계획이 있으나 아직 성사 단계는 아니다"고 하면서도, 독자적으로 여러 자료를 수집해오는 등 북한 전통음악 연구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2016년부터는 특수자료 인가를 받고 북한자료를 수집해왔다고 했다 또한 지난해에는 북한 무용을 연구하고자 연변과 일본에 있는 재외동포를 초청해 학술 발표 및 시연을 하기도 했다 국립국악원은 "올해는 북한의 가극에 대한 학술회의와 자료 발간 등을 추진할 예정이며, 향후 남북 전통음악 교류 등을 시도해 국악으로 한반도의 평화 조성에 기여할 것이다"고 했다또한 임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임기 중 국립국악원의 운영 비전을 '품격이 있는 문화, 국악이 머무는 삶'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소통, 화합, 품격'이라는 3대 키워드를 내세웠다

그는 "국립국악원이 서초동으로 이사온 지 30주년이 되는 해이고, 내가 임기를 마치는 2020년이면 개원 70주년이 된다"며, "국립국악원은 그동안 많은 성장을 이뤘지만 아직도 국민의 일상과 국악과의 간극은 좁혀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이어 "국민의 삶 속에 국악이 머무를 수 있도록 전략적인 사업을 발굴하고, 국악계와의 소통 강화를 통해 모두가 조화롭게 발전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특히 임기 내 주력 사업으로 "국립국악원을 단순 공연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넘어 정책 기관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국악 산업지표 설계 연구와 제도권 교육 내 국악체험 기회 확대, 교육 콘텐츠 발굴 등을 통한 접점 기회 넓히기, 다양한 사업 등을 통한 국악계와의 소통 활성화를 제시했다아울러 품격을 높이는 국악 콘텐츠 개발도 약속했다

국악 엘리트 집안에서 미스코리아가 되다. 이하늬를 둘러싼 논란과 블랙리스트

국악 엘리트 집안에서 미스코리아가 되다 이하늬를 둘러싼 논란과 블랙리스트 2007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의 배우이자 MC로서 활발한 나날을 살아가고 있는 이하늬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의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얼굴은 동양적인데 몸매는 무시무시하게(?) 서구적으로, 뷰티 프로그램에서도 빛을 발하는 꿀언니 이하늬죠 서울대 출신에 동문인 김태희와 절친, 미스 유니버스 대회 4위 성적, 가야금과 함께 살아온 인생 30년 인생, 작년과 올해 여러 편의 영화와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까지 배우로서도 새로운 리즈 시절을 맞이하고 있는 연예계 대표 금수저 이하늬에 대해 알아볼게요 1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등장하는 이하늬 누구? 이하늬는 1983년 3월 2일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올해로 서른다섯 살이고 돼지띠군요 잘 알려졌다시피 서울대 국악과를 졸업하고 같은대학 같은 과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키는 173센티미터로 늘씬하고, 56킬로그램으로 정말 건강미인이라고 할 수 있죠 1983년생 이하늬와 동갑인 스타들을 만나볼게요 배우 박해진, 온주완, 최여진, 김지우 등이 있구요 가수로 김희철, 이특, 손담비, 십센치 등이 동년배네요 2 국악 엘리트 집안에서 미스코리아가 되다 이하늬의 어머니는 인간무형문화재 23호인 국악인 문재숙 교수로, 이화여대에 재직하고 있습니다

그 영향으로 이하늬는 네 살부터 가야금을 가지고 놀았고, 이하늬의 언니 이슬기 씨는 지금도 가야금 연주자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죠 아버지는 국가정보원 제2차장과 경찰청 수사국국장 등을 역임한 엘리트 공무원 이상업 씨에, 외삼촌은 6선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입니다 그리고 이하늬는 약간 스물다섯 살의 약간 늦은 나이에 우연한 기회로 미스코리아에 나가 진에 당선되고, 이듬해 미스 유니버스에서 4위의 성적을 거두게 됩니다 그야말로 금수저 중 금수저 집안이라고 할 수 있죠 3 바쁜 연예계 활동도 막지 못하는 가야금 사랑 이하늬는 그 바쁜 와중에도 이화여대 국악대학원 박사과정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어머니 문재숙 무형문화재가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어 어머니에게 가야금 연주를 사사받고 싶은 생각에 진학을 감행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또 엄마 문재숙 교수와 언니 이슬기와 가야금 밴드 이랑을 만들어 매해 연주회를 갖고 있기도 하죠 아무리 연예 활동을 열심히 해도 가야금이 뿌리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고 절대로 가야금을 놓지 않겠다는 이하늬입니다 얼마전에는 중국이 4년 전 가야금을 문화재로 지정하자 분노한 문재숙 교수의 기획과 주도로 1004명이 모여 가야금을 연주하는 천사금의 어울림이라는 공연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이를 위해 자신의 SNS인 80만 팔로워의 인스타그램에 적극적으로 홍보를 해서 무려 1,168명이 모이는 결과를 낳기도 했습니다

평생 가야금을 잡겠다는 이하늬의 가야금 사랑이 정말로 남다릅니다 4 김태희, 오정연과 절친, 윤계상과 열애, 친한 연예인들 김태희는 이하늬의 1년 선배, 오정연은 1년 선배로 세 사람은 서울대학교 스키동아리에서 만나 친해졌다고 하죠 김태희와 비의 결혼식에서 이하늬가 부케를 받는 바람에 윤계상과 결혼하는 것이 아니냐는 설이 불거졌지만, 지금으로서는 썰로 끝나는 분위기입니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지난 2013년부터 공개연애를 했으니 벌써 만 4년은 넘은 연인 사이입니다 지금은 서로 한창 일이 좋아서 결혼할 시기는 아니라고 못 박고 있네요

또 좀 의외인데, 이하늬는 YG에서 가수 데뷔를 준비했었다고 합니다 그때 2NE1의 박봄과 산다라 박과 친해졌다고 하네요 가수 이하늬는 어땠을까요? 워낙 음악에 재능이 많으니 노래 실력도 만만치 않은 이하늬이고, 어떻게 다른 방향으로 커리어가 흘러갔을지 궁금해지는군요 5 이하늬를 둘러싼 논란과 블랙리스트 대체로 좋은 인상으로 안티팬들이 크게 많지 않은 이하늬이지만, 가끔 가다 삐끗할 때가 없지 않았죠 일례로 저 유명한 여탕 사건이 있는데요

휘트니스 센터 여자탈의실에서 셀카를 찍다가 그만 다른 회원들이 옷을 벗은 모습도 나와버리고 만 것입니다 그 사진을 미니홈피에 올리는 바람에 상당한 비난을 받고 없던 안티들까지 생기고 말았던 일이 있습니다 또 물론 이건 이하늬의 잘못은 아닌 일로, 요즘 엄청난 파문이 일고 있는 블랙리스트에 이하늬도 포함되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입니다 2014년에 한 PD가 이하늬를 드라마에 캐스팅하려고 했는데 윗선에서 한사코 반대해 무산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알고 보니 이하늬도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었던 겁니다

성향을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올린다는 것 자체도 문제지만, 이하늬의 어떤 활동이 반정부적이었는지 사람들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일이었습니다 다만 그녀가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외조카라는 것만 빼구요 그게 이유라면 치졸해도 너무나 치졸한 것이죠 6 영화, 드라마, 뷰티 프로 겟잇뷰티, 광고에 이르기까지 지금은 이하늬 시대 요즘 이하늬는 나오지 않는 데가 없는 것 같습니다 타짜 2인 신의 손에서 T

OP과 신세경, 곽도원, 유해진 등과 호흡을 맞추더니 그후로 올해까지 출연한 영화만 조작된 도시와 최민식 주연의 침묵 등 다섯 편에 이릅니다 드라마도 매해 한 편씩은 찍고 2017년 방영된 역적: 백성을 훔친 자에서는 숙용 장씨 장녹수를 연기해서 춤과 노래, 악기 연주 등 자신의 전공을 유감없이 발휘했죠 온스타일 채널의 뷰티 쇼 겟잇뷰티에서는 산다라 박, 이세영과 박나래를 아우르는 안방마님으로서 카리스마 있는 진행 능력을 뽐내고 있구요 한껏 몸매를 뽐내는 비너스 속옷 광고에서, 역시 뷰티와 관련 있는 프롬바이오 와일드망고에 이르기까지 정말 몸이 열두 개라도 모자를 듯한 이하늬, 앞으로도 건강한 웃음과 건강한 아름다움으로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아래 이하늬 인스타그램 주소 남깁니다

영동난계국악 홍보영상물

최초의 소리가 있으니, 그 소리는 하늘과 땅과 사람을 감동케 하는 신비로다 살아있는 모든것들의 꿈틀거림과 생명의 숨소리가 천지를 전율케하는 사람의 소리가 아니라 하늘의 소리로다

소리의 통하여 세상을 만나니 이것이 참 세상이로다 사계절 아름다운 땅이 있습니다 하늘닮은 물과 물닮은 산이 있는 고장 그러나 산세푸르름보다 더 찬란하게 기억되는 이름이 있으니, 바로 국악의 아버지 한국의 3대 악성 중 한사람

난계 박연선생의 혼이 살아 숨쉬는 국악의 본향 영동입니다 국악 역사의 가장 큰 획을 그은 천재음악가 난계박연선생 그의 숭고한 뜻을 이어 잊혀져가는 한국의 소리를 세상에 알리고 계승하는 난계국악당 이제 난계 박연선생의 얼과 혼, 깊이를 알수없는 신비한 음악 세계가 난계국악당의 소리로 다시 태어납니다 세상에 잠시 멈춰도 좋습니다

이제 소리에 취해 더 넓고 깊은 세상을 만납니다 난계박연선생의 음악적 업적과 전통국악을 계승 발전시키고 국악의 고장 영동과 한국의 음악을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위해 탄생한 난계국악단 이제 한국의 소리는 난계국악단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소리로 세계를 감동시킨 난계국악단은 이제 역사를 넘어 더 큰 비전으로 세계무대로 향하고 있습니다 작은울림, 그러나 그 감동은 보이지 않는 세상이 됩니다 역사라고 잊혀지는 것이 아닙니다

소중한 우리의 소리는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찬란함입니다 매년 10월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국악축제인 난계국악축제에서는 신명나는 대한민국을 만날수 있습니다 난계선생의 음악적업적을 재조명하는 난계국악 학술대회를 비롯하여 난계 숭모제, 전국 국악경연대회, 전국 시조경창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려 우리 고유한 문화를 새롭게 체험할수 있는 신명의 장이 되고 있습니다 또한, 난계국악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난계국악단의 공연은 관람객들의 가장많은 박수갈채를 받아 난계국악단의 세계적인 명성이 확인됩니다 가슴까지 울리는 한국의 소리

이제 세계가 우리의 소리 속에 하나가 됩니다 국악의 본향 영동, 가는곳곳마다 한국고유의 문화와 소리가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1999년, 국악과 관련한 자료를 전시하여 국민의 산교육장으로 입성하기위해 탄생된 난계국악박물관 우리의 소리를 오감으로 체험하고 국악의 관한 모든것을 만날수있는 특별한 공간입니다 한국 전통음악의 역사, 그리고 참 의미를 들여다 볼수있는 거대한 창, 난계국악박물관 한국음악의 역사를 비추는 거울이며 미래를 비추는 희망의 빛이 됩니다

난계국악단의 소리가 세계적인 이유는 소리를 만드는 악기에 있습니다 난계박연선생의 어를 이어 받아 건립한 난계국악기제작촌은 국악기의 명품화를 시도하며 전통국악기를 계승발전시킴으로서 영동을 국악의 고장으로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소리도 각각의 소리와 울림이 어울려 감동이 됩니다 이제 우리의 소리를 배우며 모두가 한마음 한 뜻이 됩니다 난계국악단은 영동군내에 관연학단을맡아 미래국악인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군민 무료국악강습을 통해서 국악대중화에 힘쓰고 있습니다 난계국악단이 만날 내일, 우리의 소리로 하나되는 세상입니다 우리의 소리, 우리의 가락으로 세계를 물들이기 위해 땀흘리는 사람들 아름다운 우리 음악이 있어 한국인임이 자랑스럽다고 얘기하는 사람들 그들이 바로 난계국악단 단원들 입니다 난계국악단의 오늘이 영동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가 됩니다 보이지 않는 소리가 보이는 세상보다 더 깊고 넓습니다

보고,배우고,즐기는 국악의 메카 영동 이제 국악의 본향 영동이 세계적인 음악도시로 거듭납니다 그리고 그 중심엔 난계국악단 한국의 참소리가 있습니다

의사 아버지, 중문과 교수 부인 최영애, 물리학 박사 큰딸 최승중, 국악 작곡가 아들 김일중, 사진작가 딸 김미루, 교육부 장관 누나 등 박사가 기본 도올 김용옥 집안

의사 아버지, 중문과 교수 부인 최영애, 물리학 박사 큰딸 최승중, 국악 작곡가 아들 김일중, 사진작가 딸 김미루, 교육부 장관 누나 등 박사가 기본 도올 김용옥 집안 사진작가 겸 행위예술가로서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도올 김용옥의 막내딸 김미루 씨가 김미루의 어드벤처라는 사막여행기와 누드사진 모음집 책을 출간해서 관심을 얻고 있습니다 이미 뉴욕에서 이름난 아티스트이지만, 우리에게는 아무래도 도올 김용옥의 딸인지라 관심이 더 갈 수밖에 없는데요

막내딸 김미루가 화제가 되면서 도올 김용옥의 집안도 덩달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박사 아닌 사람을 찾기가 더 어렵다는 도올 김용옥의 가족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1  소문난 학자 집안이 도올 김용옥 철학자, 대학교수와 대중가로서 우리 사회 엄청난 셀렙인 도올은 1948년 6월 14일에 충청남도 천안에서 태어났습니다

 올해로 벌써 고희를 맞이했군요 일본에서 유학하여 한국에 돌아와 산부인과 광제의원을 차린 아버지 김치수와 어머니 홍희남 여사 사이에 4남 2녀로 태어납니다 집안이 상당히 유복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초등학교까지 천안에서 다니고, 중학교 때 서울에 올라오죠  2  학위 수집가, 학위 부자 김용옥? 서울에서 서울사범대학교 부속중학교에 떨어지고 보성중학교와 보성고등학교를 거쳐 고려대학교 생물학과에 입학하지만 중퇴합니다

그리고 김용옥 집안은 상당히 독실한 개신교도였다고 하죠  그 영향인지 한신대학교 신학과에 들어가지만, 이 역시 중퇴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품었던 동양철학에 대한 배움의 갈구가 워낙 컸던 탓인지, 다시 고려대학교 철학과를 들어가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졸업하며, 스물다섯 살의 나이에 대만 국민타이오나대학 철학연구소에 들어갑니다 이때부터 김용옥은 젊은 시절의 10년가량을 외국 유학생활로 보내게 되는데요 이른바 학위수집가라고 해야 할까, 배움의 길을 가열차게 갈고 닦습니다

  대만대학교 졸업 후 일본 동경대 대학원 중국철학과를 졸업한 데 이어 1977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아이비리그인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 동방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하버드대학교 동아시아어문학과 박사 과정을 졸업합니다 그것도 모자라 고려대학교 교수직을 자진 퇴임하고 나서는 원래부터 관심이 많았던 한의학을 공부하기 위해 원광대학교를 들어가 졸업하고 1996년부터 1998년까지 대학로에서 도올한의원을 운영하기도 했답니다  3  연대 중문과 최영애 교수와의 만남, 그리고 자녀들 잠깐 곁길로 빠지자면 김용옥은 고려대 교수를 지냈을 뿐만 아니라 고려대와의 인연이 원체 깊습니다

한국전쟁이 일어났을 때 고려대 창립자인 김성수 일가가 천안의 김용옥 집에 피난을 간 일이 있었다고 하니까요 김용옥에게 고대는 인연과 악연으로 얽혀진 곳이죠  다시 본론으로 돌아오면, 부인인 최영애 교수도 대만 유학 시절에 만났다고 하죠 대학원 선후배 사이로 만난 최영애 교수는 도올보다 두 살 연상으로 두 사람은 첫눈에 반해 만난 지 3개월 만에 결혼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최영애 교수는 2011년에 연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직에서 정년퇴임했습니다 김용옥과 최영애 부부는 슬하에 딸, 아들, 딸을 두었는데요 학문에 대한 욕구는 대물림되는지, 큰딸은 김승중 씨는 서울대학교 천문학과에 다니다가 프린스턴대학으로 유학을 가서 천체물리학 박사 학위까지 딴 후 콜럼비아 대학교에서 고대 그리스 미술을 공부한 후 캐나다의 토론토 대학교 교수로 2013년에 임용되었다고 합니다  4  김미루의 어드벤처, 유명 사진작가이자 행위예술가 막내딸 김미루 둘째 아들 김일중 씨는 국악작곡가로 활동 중이며, 최근 화제가 된 막내딸이 행위예술가로서 이름이 가장 잘 알려진 자녀라고 할 수 있겠네요

김미루는 열세 살에 미국 유학길에 올라 프린스턴 대학교 콜럼비아 대학교 불문학과를 나오고 유명 미술대학인 프랫 인스터튜트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그후 돼지우리에서 104시간을 돼지들과 나체로 함께 지내는 퍼포먼스로 유명세를 얻게 되죠 이번 사막에서 보낸 몇 년의 작업을 모은 김미루의 어드벤처에서도 누드 작업을 했는데요 아무리 범상치 않은 아버지 김용옥이라지만 처음에는 약간 꺼려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김미루가 뉴욕타임스에도 나오고, 심지어 자신도 해보지 못한 TED 강연까지 하는 기염을 토하는 것을 보고 딸의 예술에 철학이 있음을 인정하고 지금은 적극적으로 지지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5  4남 2녀, 김용옥의 형제자매도 박사 부자들 워낙 배움에 대한 욕망이 큰 집안이란 건 도올의 본가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4남 2녀 집안인데, 누나 한 명만 빼고 막내인 도올 김용옥에 이르기까지 모두 박사학위 소지자들입니다 큰형 김용준 박사이고 누나는 교육부 장관을 지낸 김숙희 박사이며, 나머지 두 명 형제도 다 박사라고 해요 또 김용옥의 자녀들뿐만 아니라 조카들도 김철재, 박사, 김인중 박사이고, 조카며느리도 박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사 아닌 사람을 찾기가 힘든 도올 김용옥의 집안, 이유를 어머니의 이름에서 찾는 어떤 작명가의 흥미로운 기사를 보았는데요 홍희남, 기쁠 희에 사내 남을 쓰는 어머니 이름이 공부에 뜻을 두는 자녀들을 잘 길러낼 이름이었다고 하네요 물론 이름 때문에 자식들이 존경받는 박사들로 자랐겠습니까만, 참으로 대단한 엘리트 집안을 일구신 것만은 맞네요 도올의 딸에서 행위예술가로 훌륭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미루의 앞으로의 프로젝트는 정글에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식용벌레에 관한 프로젝트라고 하는데, 앞으로의 활동도 많이 기대가 되네요

37년간 국악 연구•환갑 맞은 김수철, 음악인생 40년 책 출간 | LVTchannel

37년간 국악 연구•환갑 맞은 김수철, 음악인생 40년 책 출간 작은 거인 김수철의 음악 이야기…폭넓은 분야 아우르며 국악의 현대화에 매진 작은 체구에 뿔테 안경이 트레이드 마크인 작은 거인 김수철

나도야 간다~라고 노래하며 무대 위를 폴짝폴짝 뛰던 그가 환갑인 올해 음악인생 40년을 맞았다 1977년 스무 살에 KBS 방송에 출연하며 데뷔한 그는 최근 40년의 음악 여정을 정리한 책 작은 거인 김수철의 음악 이야기(까치)를 펴냈다 연대기 순으로 기술한 책에는 기타와 씨름하던 중고교 시절부터 1977년 첫 방송 출연, 1978년 밴드 작은 거인을 결성해 이듬해 첫 앨범 작은 거인 1을 내고 1983년 솔로로 데뷔한 과정, 우리 소리인 국악의 현대화 작업에 천착한 시간이 세밀하게 담겼다 솔로 1집부터 대중 가수로 큰 성공을 거둔 김수철은 못다 핀 꽃 한송이, 내일, 별리, 왜 모르시나, 나도야 간다, 젊은 그대, 정신 차려 등 다수의 히트곡을 냈으며 여러 분야를 아우르며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고래 사냥과 칠수와 만수, 서편제, 태백산맥 등의 영화 음악을 비롯해 드라마와 만화영화 주제가, 뮤지컬과 현대무용 음악을 작곡했다

그가 작곡하고 부른 곡 중 1990년 KBS에서 첫 방송한 만화영화 날아라 슈퍼보드의 주제곡 치키치키차카차카는 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초등학교 5학년 음악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그는 또 1986년 서울 아시안 게임 전야제 음악과 1988년 서울 올림픽 전야제 음악을 만들었고, 2002 한일 월드컵 조 추첨과 개막식의 음악 감독과 작곡도 맡았다 이 책에선 대표곡을 만들었을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만날 수 있다 못다 핀 꽃 한 송이는 평생 한길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표현한 노래로 자신도 그렇게 살겠다는 결의를 다짐한 곡이다 왜 모르시나는 일편단심의 사랑 이야기이며, 극작가 안양자 씨가 작사한 젊은 그대는 가사가 좋아 3분 만에 뚝딱 작곡했다

3집의 생각나는 사람은 조동진 형을 생각하며 작사·작곡한 곡으로 30년이 지난 지금도 그는 이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한다 특히 음악인으로서 김수철의 독보적인 지점은 1980년 처음 국악 공부를 시작해 국악음반 불림소리, 팔만대장경 등을 내며 우리 소리, 국악을 현대화한 음악을 37년간 작곡했다는 점이다 그는 1986년 서울 아시안 게임 음악을 만들며 기타 산조란 장르를 개척하기도 했다 그가 이름 붙인 기타 산조는 전자 기타로 우리의 가락인 산조의 형식을 빌려 작곡하고 연주한 음악을 뜻한다 그는 나는 지금까지 37장의 음반을 발표했는데 그중 25장의 음반이 우리 국악을 현대화한 것이라며 우리 문화를 알고 서양 문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생각이다

전통 음악을 뿌리로 하여 현대화한 음악만이 우리 소리를 생활화, 대중화시킬 수 있다고 나는 확신한다고 강조한다 책에는 외길을 걸으며 만난 소중한 인연도 함께 실렸다 1집 사랑하기 때문에 발매를 축하하며 함께 술잔을 기울였던 고(故) 유재하, 들국화를 결성하던 때의 전인권과 최성원, 조용한 웃음으로 맞아주며 후배들에게 라면을 대접해준 고(故) 조동진 등 시대의 음악인들이 등장한다 또 고래 사냥을 함께 촬영했던 안성기는 김수철이 국악 음반을 지속해서 작업하며 경제적으로 어려웠을 때 몇 번이나 금전적인 도움을 줬다 황천길 등 김수철의 국악을 좋아했던 법정 스님과의 인연도 눈길을 끈다

그는 법정 스님이 생전 저서 무소유의 내용을 바탕으로 음악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그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말한다